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영진 대구시장, 정세균 총리 만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정책전환 요청

‘국가지정격리병상’ 갖춘 병원의 물품 및 의료진 부족 지원 요청

입력 2020-02-19 19:14 | 수정 2020-02-20 01:21

▲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이 19일 오후 대구시청 접견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대구의 감염 확산 현실을 전하며 지역사회 감염 대응으로 정책기조를 전환 필요성을 요청했다.ⓒ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대구의 감염 확산 현실을 전하며 지역사회 확산 감염에 따른 정책기조 전환 필요성이 높다고 건의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6시 코로나19의 대구상황을 보고받기 위해 대구시청을 찾은 정 총리에게 “현 추세를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국가지정격리병상’을 갖춘 병원의 물품 및 의료진 부족에 따른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유입 및 확산 추세를 볼 때, 현재 방역대책으로는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에 역부족이므로 지역사회 감염에 따른 정책기조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감염병 대응시설 및 의료진 보호 물품 관련 재난특별교부세 등 지원을 요청하면서 의료진 보호장구 및 시설 구입비용 지원  50억원, 부족한 음압병실 확충을 위해 질병관리본부가 보유한 이동형 음압기 신속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 향후 늘어날 수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및 의심환자 발생인원을 대비해 부족한 역학조사관 보완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서 확보한 역학조사관 지원도 건의했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진자 등 감염치료를 위한 군의관, 공공보건의 등 감염내과 전문의료인력 충원도 요청했다.

권 시장은 이밖에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에 따라 자가격리자 중 임시생활시설(격리시설) 이용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현재 대구시 자체 시설로는 부족하다며 “추가 자가격리자 수용을 위한 국가·공공기관 임시생활시설에 대한 추가 확보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이번 대구 상황은 감염경로 확인이 안된 환자가 발생한 숫자가 많기 때문에 대구시민 걱정이 많을 것”이라며 “특히 31번 환자가 많은 분이 있는 곳에서 활동을 많이 했다. 정부는 대구뿐 어니라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함께 걱정하고 극복을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행정·재정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요량이다. 시 차원 공공 및 민간병원 병상 확보가 시급한 듯 하다. 만약 부족하면 인근 자체단체와 협조 적극 해달라. 정부 차원에서 돕겠지만 경북, 울산, 부산, 경남 등 함께해온 지자체들이 어려운 때 협력하는 아름다운 모습 발휘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