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동시, 지황 재배면적 대폭 증가…가격 하락 우려

지황 재배 의향 조사 결과, 올해는 전년비 2배 이상 증가

입력 2020-03-25 10:43 | 수정 2020-03-25 15:26

▲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황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 재배를 축소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안동시

안동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안동 소득작목 중 하나인 지황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 재배를 축소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최근 농업기술센터에서 실시한 지황 재배 의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지황 재배를 희망하는 농가는 약 150여 호로 재배면적은 약 50ha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 재배 의향 조사 때의 108ha보다는 줄어든 수치지만, 지난해 재배면적인 24ha보다 2배 이상 증가한 면적으로 올해 지황 생산량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안동에서 생산되는 주요 약용작물인 지황은 최근 몇 년간 신품종과 새로운 재배기술이 도입돼 생산량이 증가했다.

지황의 우수한 건강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약용작물 농가의 신 소득원으로 지황 재배를 희망하는 농업인들이 대폭 증가해 왔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황은 일반 작물과 달리 한약재로만 사용되기 때문에 판로가 한정돼 과잉 생산될 경우 매우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 농업인들은 충동적인 재배는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