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송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현장점검 나서

입력 2020-03-25 15:25 | 수정 2020-03-26 13:11

▲ 청송군은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들어갔다.ⓒ청송군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발맞춰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들어갔다.

군은 오는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특별 점검반을 구성해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 현장점검과 함께 시설운영 중단을 독려하고 있다. 현재 업소들의 자발적인 휴업과 권고에 따른 휴업률이 높은 실정이다.

불가피하게 시설을 운영할 경우 종사자와 이용자의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1~2m 간격유지, 손 소독제 비치,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등 ‘코로나19 감염예방 준수사항’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이를 위반할 시 강력한 행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앞으로 2주간 종교, 체육, 유흥 시설의 운영자제와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키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모두가 함께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