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인선 수성을 예비후보, 지지선언 잇따라 ‘고무적’

“지역에 대한 애향심도 없는 인물이 갑자기 나타나 당황스럽다”

입력 2020-03-25 17:23 | 수정 2020-03-26 13:22

▲ 25일 오후 이인선 예비후보 캠프에서 열린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 총동창회 회원들은 “수성구을 미래통합당 이인선 예비후보를 지지한다”면서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이 예비후보 측

이인선 수성구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를 향한 지지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오후 이 예비후보 캠프를 찾은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 총동창회 회원들은 “수성구을 미래통합당 이인선 예비후보를 지지한다”며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유현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 총동창회 회장은 “대구여성정치아카데미는 이 예비후보님의 압승을 위해 힘차게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야망에 빠져 지역 민심을 혼란스럽게 하는 동시에 지역에 대한 애향심도 없는 인물이 갑자기 나타나 당황스럽다”고 홍준표 후보를 은근히 비꼬면서 “수성구를 진정 사랑하고 수성구민들을 위한 행정과 정치를 펼칠 이인선 예비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는 “여러분의 성원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는 현 정부의 무능을 질책하고 심판하는 선거지 한 개인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려는 선거가 아니다.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하는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