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의회,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위원장(남영숙), 부위원장(박미경) 등 9명 구성…특위활동 즉시 돌입
코로나19 사태 조기 종식 목표 도의회 차원 가능한 모든 역량 집중하기로

입력 2020-03-30 15:45 | 수정 2020-03-31 11:47

▲ 경북도의회는 제314회 임시회 기간 중 30일 열린 제2차 본회의에서 도내 코로나19로 인한 사태의 심각성과 지역사회 위기감 확산에 따라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사진은 특위 위원장인 남영숙 의원.ⓒ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는 제314회 임시회 기간 중 30일 열린 제2차 본회의에서 도내 코로나19로 인한 사태의 심각성과 지역사회 위기감 확산에 따라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별위원회는 위원장(남영숙, 상주), 부위원장(박미경, 비례) 포함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종료시점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다.

향후 특위는 코로나19조기 종식을 위해 도의회 차원에서 보다 선제적․공격적으로 모든 역량을 집중 투입할 것이며, 아울러, 중장기적 경상북도 감염병 관리대책 등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의회는 이번 특위 구성으로 코로나19 사태 대응 및 추진체계를 한 채널로 일원화시켜 향후 감염병 예방 및 위기 극복에 보다 속도감 있고, 전문성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영숙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장(상주)은 “코로나19 사태로 지금까지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지속되고 있고, 지역경제에는 심각한 경고등이 켜지고 있는 등 현재 경북도는 여러 상황이 매우 엄중한 현실“이라며 ”새로 구성된 특위는 단지 형식적인 특위 활동에서 벗어나 일선 의료, 방역현장의 고충과 도민들의 목소리를 적극 귀를 기울여 코로나19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해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