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천시 공무원, 남면 포도농가 일손 도와

농촌일손돕기도, 도시재생도 한마음 한뜻

입력 2020-05-21 00:55 | 수정 2020-05-22 14:40

▲ 김천시 원도심재생과와 김천시도시재생지원센터 직원 10명은 지난 20일 남면 옥산리 소재의 포도농가를 방문해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김천시

김천시 원도심재생과와 김천시도시재생지원센터 직원 10명은 지난 20일 남면 옥산리 소재의 포도농가를 방문해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들 직원은 인력난과 코로나19로 인한 악재까지 덮친 지역 농가에 도움이 되고자 원도심재생과와 도시재생지원센터 직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했다.

아침 일찍 농가를 방문해 농장주로부터 간단히 포도순따기 교육을 받고, 정해진 구역별로 남면 옥산리 포도밭에서 순따기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해당 농가주는 “매년 이맘때면 일손이 부족해 고생하는데 소중한 시간을 내어 이렇게 일손은 보태주니 고마울 따름이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배정현 원도심재생과장은 “직원들이 농사일에는 서툴지만 어려움에 처해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더욱 시름이 깊어진 농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지역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