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주국민체육센터, 3개월 만에 재개관

빈번하게 발생하는 국지성 집중호우 대비 위해

입력 2020-05-23 00:58 | 수정 2020-05-24 23:46

▲ 지난 2월20일 휴관에 들어간 성주국민체육센터가 3개월만에 개관했다.ⓒ성주군

지난 21일 휴관에 들어간 성주국민체육센터가 개관했다.

이날 성주군에 따르면 지난 2월20일 휴관 후 3개월만인 이날 성주국민체육센터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성주국민체육센터 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해 발열 체크 작업을 진행한다.

운영시간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되며 마감시간 30분 전 입장을 제한한다. 수용인원은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수영장, 헬스장 각각 50명 이내로 제한을 뒀다.

센터는 추후 진행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수영강습, 아쿠아로빅 강습을 실시 할 계획이다. 헬스장은 운동시에도 마스크 착용을 필수로 하고 헬스기구 사용 시 일정거리를 두고 이용해야 한다.

한편, 성주군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민체육센터 보완사업은 총사업비 5억원(도비 2억5000만원, 군비 2억5000만원)을 들여 작년 4월에 착공, 오래 4월에 사업을 마무리하고 이용객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