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구축·운영으로 보육 공공성 강화

1일 시청별관에서 대구시-어린이집 회계시스템 시연 설명회 개최
대구시-대구은행-어린이집연합회 상생협력으로 보육 공공성 강화

입력 2020-05-31 14:15 | 수정 2020-06-01 15:19

▲ 대구시는 IT 기술과 선진금융 서비스 기반으로 하는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구축·운영으로 보육 공공성 강화에 적극 나선다.ⓒ대구시

대구시는 IT 기술과 선진금융 서비스 기반으로 하는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구축·운영으로 보육 공공성 강화에 나선다.

대구시는 1일 오후 2시 시청별관 대강당에서 시연 설명회 갖고 어린이집 운영 효율성과 보육 책임성을 높이기 위한 ‘대구형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운영을 본격 시작한다.

‘대구형 어린이집 회계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어린이집 운영자는 세입과 세출 관련 금융거래를 모바일을 통해 회계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사용자 편의성 제고 등 다양한 혜택으로 보육 역량을 강화하고 재정여건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시는 지난 2월 시스템 도입을 위해 DGB대구은행, 대구어린이집연합회가 뜻을 모아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 6월 말부터 운영상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다각적인 지원책을 모색하던 중 ‘대구형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구축‧운영’사업을 준비해 왔다.

국민, 기업, 신한, 하나 은행 등 유수한 시중은행이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지난 1월 21일 ‘제안서 평가위원회가 ‘DGB대구은행’을 최종 사업자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을 준비해 왔다.

대구시는 회계시스템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과 병행해 대구시어린이집연합회와 사업 초기부터 간담회, 사업설명회 등 수차례 협의를 거쳤고, 어린이집 운영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회계시스템에 반영했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보육공백이 최소화되도록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어린이집 휴원 장기화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사업이 보육 공공성 강화를 위한 좋은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