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호국보훈의 달 최소인원으로 내실있는 보훈행사

현충일 추념식, 6․25전쟁 기념식 등 국가기념일 행사 최소규모로 진행
입원 국가유공자 위문, 모범 보훈가족 표창 등 국가유공자 현창사업 지속 추진

입력 2020-05-31 14:29 | 수정 2020-06-01 15:20

▲ 대구시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되 예를 갖춰 간소하게 개최할 예정이다.ⓒ뉴데일리

대구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참석인원을 최소화한 가운데 내실있는 보훈행사를 마련한다.

올해 보훈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되 예를 갖춰 간소하게 개최할 것이라고 시는 밝혔다.
 
우선 6월 1일 오전 10시 앞산충혼탑에서는 국가를 위해 산화한 호국영령의 명복을 비는 제20회 호국영령추모제 및 호국사진전시회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구시지부 주최로 개최된다.

현충일인 6일 오전 9시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배지숙 시의회 의장,강은희 시교육감 및 보훈단체장 등이 국립 신암선열공원을 참배한다.

이어 이날 오전 9시 50분부터 앞산 충혼탑에서는 국가유공자와 유족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이 엄숙하고 경건하게 거행된다. 현재 충혼탑에는 지역출신 호국영령 5391위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또 오전 10시부터 1분간 대구시 전역에 민방위 경보사이렌이 울려 모든 시민이 함께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묵념을 할 예정이다.

올해 현충일 추념행사는 대규모 인원이 참석하던 예년과 달리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 참석자를 기관단체장, 보훈단체장,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소속 유족 등 200여명으로 제한했다.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국가유공자, 유족과 일반시민은 추념식 종료 후 6월 6일 오후 1시부터 30일까지 앞산 충혼탑을 참배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참배자들의 편의지원을 위해 당일 앞산네거리~충혼탑 구간에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대구시는 6월 한 달 동안 시 홈페이지에 사이버 참배관을 개설해 충혼탑 방문이 어려운 유공자와 유가족,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참배와 추모글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로, 25일 오전 10시 30분 그랜드호텔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 100여명을 모시고 6.25전쟁 7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대구시는 ‘함께 이겨낸 대구의 역사! 오늘 이어갑니다’라는 주제로 시민의 나라사랑정신 고양을 위해 호국보훈의 달 홍보를 적극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6월 한달 간 대구지방보훈청과 함께 호국보훈의 달과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하는 도시철도 3호선 랩핑광고를 진행해 전국 최고의 호국보훈도시 대구의 정신을 일깨우고 시민들의 자긍심을 높일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로 독립․호국․민주화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거룩한 뜻을 되새기고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보훈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