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다시 뛰자 경북!’ 전 직원 결의 다져

이철우 도지사, 6월 직원 만남의 날 개최
전 공직자가 혼연일체 포스트 코로나 선제적 대응할 것 다짐

입력 2020-06-02 16:33 | 수정 2020-06-03 18:28

▲ 경북도는 2일 근 3개월만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시 뛰자 경북!’을 통한 전 직원의 결의를 다지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경북도

경북도는 2일 근 3개월만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시 뛰자 경북!’을 통한 전 직원의 결의를 다지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입구부터 열 감지 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직원들 개인별 체온을 체크하고 참석인원도 최소한으로 하는 등 철저한 방역관리체계 아래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청 실국·직속기관·지역본부 등 전 직원의 다짐·의지·희망이 담긴 문구를 현수막을 통해 표출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 이날 행사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청 실국·직속기관·지역본부 등 전 직원의 다짐·의지·희망이 담긴 문구를 현수막을 통해 표출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경북도

이는 힘들고 지친 도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침체된 지역 경제와 관광 등을 되살려 다시 힘차게 뛰는 경북도가 되자는 각오를 다졌다.

경북도는 ‘클린&안심 경북’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청결하고 깨끗한 경상북도 이미지 확산을 통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경북을 만들기 위해 전 시군에서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도민들도 방역 당국을 믿고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결과 코로나19 극복에 가장 모범적인 경북도가 됐다”며 “여기에는 집단시설 코호트 격리, 경북형 마스크 등 경북도 공직자들의 노력도 크게 기여했다”고 격려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