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 정책자문단 첫 회의

지역 현안에 대한 정책적 대안 제시…지역상생에 필요한 아이디어 공유

입력 2020-06-26 21:48 | 수정 2020-07-01 10:35

▲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이 주축이 돼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자문단을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가졌다.ⓒ계명대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단장 하영석)이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자문단을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24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 제3회의실에서 열린 첫 회의에는 자문위원과 운영위원을 비롯해 신일희 계명대 총장과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정책자문단은 오창균 대구경북연구원장, 권업 대구테크노파크 원장, 이재훈 전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정일선 대구여성가족재단 대표, 윤종화 대구시민센터 대표이사 등으로 구성됐다.

첫 회의에서 자문위원들은 지역사회 문제에 계명대가 나서는 것에 대해 환영하는 한편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계명대교 대구동산병원을 통째로 내놓은 계명대의 결단을 높이 평가했다.

향후 정부지원으로 추진 예정인 성서산업단지 대개조사업과 대구시민센터의 사회혁신플랫폼 구축 사업 등에 계명대의 역할을 주문하기도 했다.

회의에서는 분기별 정기회의와 임시회의를 통해 지역사회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해 지역협력체계를 확립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통해 대학과 지역사회가 두루 발전할 수 있도록 소통과 협력의 클러스터로 만들어 가기로 했다.

하영석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장은 “(사)계명1%사랑나누기 운동을 통해 축적된 봉사의 노하우를 지역민, 지역기관에 전수하여 봉사의 영역을 확대하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역협력센터를 통해 지역의 현안문제를 지역전문가들과 협력해 지역의 변화와 혁신을 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 명실공이 대학의 역량을 지역사회 발전의 에너지로 사용하여 지역과 대학이 상생 발전하는 초석을 다지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한편 계명대는 지난해 11월 비전선포식을 통해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을 총장 직속기구로 설립했다.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은 지역상생에 필요한 아이디어 공유,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소통과 협력의 구심점 역할 수행 및 다양한 지역현안에 대한 정책적 대안 제시하고자 설립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