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희정 포항시의원, 15인승 전기버스 외곽지 노선 ‘공영제’ 요구

자본잠식 가족회사 ‘코리아와이드 포항’에 자회사 세워 15인승 전기버스 운행은 ‘혈세낭비’

입력 2020-06-29 16:28 | 수정 2020-07-02 17:18

▲ 박희정 포항시의원(더불어민주당, 효곡·대이동)ⓒ포항시의회

박희정 포항시의원(더불어민주당, 효곡·대이동)은 15인승 전기버스의 운영을 기존 버스업체의 자회사에 맡기려는 포항시의 시내버스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포항시는 오는 8월 전기버스를 도입해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예정하며 특히 15인승 전기버스의 경우 기존 시내버스업체인 코리아와이드 포항의 자회사인 ‘코리아와이드 영일’에 맡겨 외곽지 노선 운행을 계획하고 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시내버스 업체인 ‘코리아와이드 포항’은 자본금 1억원이 완전 잠식상태로 한계기업에 준하는 회사로 32.785%의 관계회사 지분을 제외하면 주주가 가족인 회사다. 

박 시의원은 포항시의회 제 270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말이 법인이지, 가족 회사나 다름없는 회사에 또 다시 혈세를 투입해 자회사를 설립하게 만드는 것이 타당한 것이냐”며 “이를 포항시가 제안하고 진행했다는 사실에 놀라울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포항시의 이 계획은 시내버스독점구조를 더욱 공고히 하고 사업자의 협상력만 강해질 수 있다. 혹시라도 자회사를 매각하는 경우 포항시가 주장하는 관리의 편의성 또한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노선개편은 최대 비용 최소효율의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15인승 전기버스 투입구간만이라도 공영제 도입 또는 기 설립된 자회사 인수, 포항시가 대주주로 참여하는 회사 설립방식 검토”를  요구했다. 

박 시의원은 “적자 심각노선은 보조금 중단 등 강력한 조치가 필요했다”며 “이제라도 사고의 전환을 통해 막대한 혈세투입에 대한 주민불신을 없애고 서비스 질적 향상을 위해 공영제 도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