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권영진 시장 “어려운 시민 삶 버팀목”

시비 1918억원에 국비 512억원 더해 총 2430억원 규모로 재원 마련

입력 2020-07-16 12:27 | 수정 2020-07-17 11:32

▲ 권영진 대구시장은 16일 오전 대구시청 2층 상황살에서 긴급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대구시

대구시가 시민 모두 1인당 10만원씩을 내용으로 하는 2차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해 시민생활 안정에 적극 나선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6일 오전 대구시청 2층 상황살에서 긴급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한 담화문을 발표한 자리에서 “대구시는 먼저 지급된 1차 긴급생계자금과 정부긴급재난지원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려운 시민의 삶에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전 시민에게 2차로 생계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2차 생계자금을 위해 시는 재난대책비,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지방비 매칭 잔액과 남아있는 재난·재해기금을 총 동원하고 고강도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시비 1918억원에 국비 512억원을 더한 총 2430억원 규모로 재원을 마련했다.

권 시장은 “지난 1차 생계자금이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하게 어려워진 가구를 지원하기 위함이었다면, 이번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역경제 전반에 발생한 충격을 완화하고 긴 고통의 시간을 잘 인내해준 시민 여러분께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전 시민에게 골고루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2차 생계자금은 코로나19서민생계지원위원회를 통해 시민사회의 충분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방법 및 절차를 마련하고 1차 지급시 발생한 우려사항을 보완해 시민 여러분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 권영진 시장은 “1차 지급시 발생한 우려사항을 보완해 시민 여러분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대구시

그러면서 “이번 생계자금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 2차 생계자금 지급을 통해 대구시민이 눈앞에 있는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계기가 되고, 누군가가 또 다시 희망의 씨앗을 틔울 수 있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끝으로 “하나 된 대구시민의 힘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거대한 버팀목이 될 것을 믿는다”며 “단결된 힘으로는 이겨내지 못할 어려움은 없다. 대구시민 모두의 힘을 하나로 모아 코로나19라는 높은 산을 넘어 새로운 희망의 대구를 만들어 가도록 대구시가 더욱 묵묵히 시민 여러분의 곁을 지키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