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경원 대구시의회 의원 “대구 중앙도서관, 명칭 존치해야”

중앙도서관 명칭 변경과 인력 재배치에 대한 문제점 지적
중앙도서관 명칭 존치와 직영 운영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

입력 2020-07-22 16:50 | 수정 2020-07-27 03:38

▲ 전경원(교육위원장, 수성구3)대구시의원이 22일 시정질문을 통해 대구 중앙도서관 명칭 존치를 주장했다.ⓒ대구시의회

전경원(교육위원장, 수성구3)대구시의원이 대구 중앙도서관 명칭 존치를 주장했다.

전 의원은 22일 오후 열린 제276회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대구 중앙도서관을 국채보상운동 기념 도서관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한 문제를 꼬집고, 이에 따른 문제점 해결 및 향후 대책 마련 등을 대구시와 대구교육청에 촉구했다.

그는 “대구 중앙도서관은 1919년 8월 개관한 이래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지역의 명실상부한 대표도서관”이라며 “하지만 대구시는 미군기지 캠프워커 헬기장 반환 부지에 대구 대표도서관을 설립하면서 현 중앙도서관은 리모델링 후 국채보상운동 기념 도서관으로 변경하여 운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중앙도서관이 가지고 있는 역사성과 상징성을 감안한다면 명칭 변경은 심각하게 고민하고 검토해야 할 중요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대구시는 지금껏 이를 추진하면서 시민의견 수렴이나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공청회 개최 등 단 한 차례의 노력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 역사의 자랑스런 한 축이자 소중한 자산인 중앙도서관을 대구시에서 진지한 의견 교환이나 공론화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명칭 변경을 추진하는 것에 반대한다. 대구 중앙도서관은 대구의 자존심인 만큼 과거의 역사를 지키고 미래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중앙도서관의 명칭은 존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중앙도서관은 현재까지 대구교육청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는데 대구시 직영으로 전환하려는 이유는 무엇이며, 이에 따른 기존 60여 명의 교육청 직원들에 대한 대구시의 입장은 어떠한가?”라고 따져 물으며 “지금까지의 대구시 도서관 정책은 중·장기적인 정책적 마인드 없이 근시안적으로 접근하는 경향이 강했던 것 만큼 앞으로는 도서관 정책 등 여러 결정과정에서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조정하는 협력의 모습을 반드시 보여줘야 할 것”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