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주시 부석사, 가무극 ‘선묘’로 화엄의 꽃 피워

8월 1일부터 8월 22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총 4차례 ‘가무극 선묘’ 공연

입력 2020-07-29 09:18 | 수정 2020-07-30 14:09

▲ 영주시는 부석사에서 오는 8월 1일부터 22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총 4차례 ‘가무극 ‘선묘’를 공연한다.ⓒ영주시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20 세계유산축전 경북 행사의 일환으로 부석사에서 오는 8월 1일부터 22일까지 총 4차례 가무극 ‘선묘’를 무대에 올린다.

천년고찰인 영주 부석사를 무대로 펼쳐지는 가무극 ‘선묘’는 화엄사상을 바탕으로 10편의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다. 발레를 중심으로 현대무용·탭댄스·비보잉·팝핀 등 각 편마다 서로 다른 장르의 무용을 편성했으며, 음악도 동서양의 조화를 통해 화엄사상을 관객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부석사 무량수전을 향하는 길을 따라 관객과 함께 이동하면서 주요 장소에 어울리는 10편의 작품을 배정해 진행된다.

각 작품은 불교에서 말하는 사람이 저마다의 행실과 공력으로 극락세계에 갈 수 있다고 믿는 ‘9품 만다라’를 묘사하며, 마지막에 무량수전에서 융합을 묘사하는 작품으로 마무리 된다.

각 작품 사이에는 해설이 더해지고, 민속놀이도 진행하는 등 관객참여형 공연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가무극 ‘선묘’ 공연을 통해 의상대사와 선묘낭자의 설화를 부석사의 기단과 마당에서 펼쳐지는 생생한 공연으로 접해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여름 날 저녁에 진행돼 부석사의 석양과 절경이 춤과 함께 어우러지는 장관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