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덕 축산항내 계류어선 취사중 가스누설 폭발···울진해경 부상자 구조

입력 2020-07-30 18:23 | 수정 2020-07-31 14:53

▲ 영덕 축산항내 계류어선 취사중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했다.ⓒ울진해경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조석태)는 지난 30일 오전 6시 16분경 영덕 축산항 내 계류중인 어선 A호(7.93톤, 구룡포선적, 승선원 5명)에서 취사중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울진해경에 따르면 30일 오전 6시 16분경 축산파출소 경찰관이소내근무 중 축산 항내에서 ‘쾅’하는 폭발음을 듣고 현장 출동해 계류중인 A호에서 가스폭발을 확인하고 부상자들을 구조했다.
 
A호에서 취사 중 누설된 가스 폭발로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선원 2명이 발목 골절과 팔에 화상을 입어 출동한 축산파출소 경찰관이 응급조치 후 119에 인계 포항관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울진해경은 A호 선내에서 아침식사 준비를 위해 가스렌지에 불을 붙이던 중 누설 된 LPG가스가 폭발했다는 선장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선내에서 취사 전 가스누설을 수시로 확인해 가스폭발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며 “해상에서 어선내에 취사중 가스취급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