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K-푸드 대표주자 김치…새로운 수출활로 찾는다

경북 김치수출 주역업체 간담회 개최, 세계 김치수요 폭발
시장확대 방안 모색

입력 2020-07-31 00:14 | 수정 2020-07-31 12:56

▲ 경상북도는 지난 30일 도청 회의실에서 서안동농협풍산김치공장, ㈜다모, ㈜모아 등 도내 주요 김치수출 업체, 경북통상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김치수출업체 간담회’를 가졌다.ⓒ경상북도

경상북도는 지난 30일 도청 회의실에서 서안동농협풍산김치공장, ㈜다모, ㈜모아 등 도내 주요 김치수출 업체, 경북통상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김치수출업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마케팅의 어려움에도 불구, 최근 김치 효능에 대한 일본 TV프로그램 방영, 발효배추 섭취와 코로나19 사망자 수의 상관관계를 밝힌 프랑스 연구 결과 등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증가해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4% 증가한 3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K-food인 김치는 7500만달러로 44.3%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과거 중국산 김치의 저가공세로 어려움을 겪던 국내 수출업체가 경쟁력을 되찾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는 한인 중심의 한국식 김치 수출을 벗어나 외국인의 입맛과 식품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다양한 메뉴와 기술개발에 치중하고 있다.

최근 수출량이 증가하고 있는 유럽, 호주 등을 중점적으로 공략하고 화상 상담회, 온라인 판촉 등 도내 수출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김치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김치는 이제 외국인에게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음식이다”며 “최근 해외에서 김치가 코로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건강식품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