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도군·새마을휴게소, 농특산물 판매로 상생 추진

휴가철 맞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청도 복숭아 판매행사 가져

입력 2020-08-01 11:48 | 수정 2020-08-03 15:56

▲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지난 31부터 8월23일까지 ‘드라이브 & 워킹스루’식으로 특별 판매행사를 가진다.ⓒ청도군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지난 31부터 8월23일까지 지역 농특산물 판매행사를 진행한다.

매주 금·토·일 3일간 총12회에 걸쳐 청도새마을휴게소 양방향 주차장에서 ‘드라이브 & 워킹스루’식으로 특별 판매행사를 마련했다.

행사 첫날인 지난 31일에는 이승율 청도군수가 직접 휴게소 이용객 대상으로 청도복숭아의 우수성을 알리고 맛보이기 위해 ‘복숭아 나눠주기 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고속도로 휴게소를 운영하는 ㈜KR산업(대표 박종화)과 청도로컬푸드매장과 협업으로 청도군의 대대적인 홍보와 지원으로 행해지는 판매행사다.

주차장 출구 방향 쪽에 설치된 부스에서 시식하고 빠르게 구입해 차로 빠져나갈 수 있는 방식으로 구매객의 편리성을 도모했다.

한편 청도군은 코로나19로 한참 힘들어 했던 봄철부터 지역 특산물의 판로에 어려움을 겪은 농가를 위해 청도만의 색깔이 더한 판촉행사로 어려움을 극복해 왔다.

‘미나리 삼합 1000세트 한정판매 드라이브스루 행사’, ‘부산 탑마트 산딸기 판매전’, ‘대구신세계백화점 청도농특산물 물산전’, ‘서울 영화관 복숭아 맛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판매행사 및 홍보를 실시해 왔다. 이번 행사는 고속도로 휴가객을 겨냥해 기획됐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앞으로도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더욱 다변화 전략으로 판촉 및 홍보행사를 통해 지역 농특산물의 판로 확대와 소비 촉진을 지속하겠다”며 “휴게소에서 처음 갖는 행사인 만큼 꼭 성공리에 마무리되어 청도새마을휴게소가 지역 농특산물 판매 홍보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