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천시,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 우수성 인정받아

입력 2020-08-01 13:04 | 수정 2020-08-03 16:41

▲ 김천시는 지난 30일 행정안전부가 개최한 2020년 지자체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으로 장관상의 영예를 안았다.ⓒ김천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난 30일 행정안전부가 개최한 2020년 지자체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으로 장관상을 수상했다.

산모·아기 돌봄 사업은 초기양육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출산 후 가장 힘든 시기인 100일까지 총 30일의 산후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해주고 있다.

김천시는 산후도우미의 이용률이 69%로 전년대비 11%나 증가했으며 산후 우울증 감소, 일자리창출 등 사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초단체 부문에서 장관상을 수상했다. 시상금으로 특별교부세 6000만원을 받았다.

이번 경진대회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1차 서면심사, 2차 국민투표에 이어 우수사례 발표로 최종 순위가 결정됐으며, 국민투표 결과를 심사에 반영했다는 사실이 큰 의미가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산모아기 돌봄 사업뿐만 아니라 아이와 엄마가 행복한 김천을 만들기 위해 출산과 육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육아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