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지사 “통합신공항 성공적 추진, 역사에 남는 공직자·선배 되자”

합신공항 공동후보지 모든 사회단체와 공무원들 노력의 결과

입력 2020-08-03 23:30 | 수정 2020-08-05 12:09

▲ 경북도는 3일 ‘8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도청 동락관에서 갖고 성공적인 신공항 건설을 다짐했다.ⓒ경북도

경북도는 3일 ‘8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도청 동락관에서 갖고 성공적인 신공항 건설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월 31일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로 최종 유치 신청하는데 휴가까지 반납해가며 전력을 다한 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가 됐다. 또 성공적인 신공항 건설을 위해 다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행사는 이철우 도지사가 준비한 어린이들의 줄다리기 영상으로 시작됐다. 승부가 거의 결정된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어린이의 악착같은 집념이 마침내 기적처럼 승리를 만들어 내는 영상이 참석자들에게 뭉클한 감동과 동기부여를 전달했다.

▲ 이철우 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유림단체, 새마을단체, 해병전우회 등 모든 사회단체와 전 공무원의 합심된 노력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가 최종 확정됐다”면서 “그동안 함께해준 모든 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경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유림단체, 새마을단체, 해병전우회 등 모든 사회단체와 전 공무원의 합심된 노력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가 최종 확정됐다. 그동안 함께해준 모든 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통합신공항 추진과정에서의 어려움과 극복과정을 설명한 후 “첫단추는 끼웠다. 미주·유럽 취항하는 국제공항 만들 수 있도록 악착같이 남은 과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대구경북이 세계로 나가는 발판을 만들겠다. 여러분들도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으로 역사에 남는 공직자·선배가 되자”며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경북의 내일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