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학동 예천군수, 집중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응급복구 지시

복구상황 점검과, 피해 주민들 위로

입력 2020-08-04 17:16 | 수정 2020-08-06 15:12

▲ 김학동 예천군수는 지난 2일까지 계속된 집중호우로 피해 입은 현장을 방문해 복구상황 점검과 함께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현장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을 격려했다.ⓒ예천군

김학동 예천군수는 지난 2일까지 계속된 집중호우로 피해 입은 현장을 방문해 복구상황 점검과 함께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현장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김 군수는 “최근 며칠간 이어진 폭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라”며 “상습 피해지역은 항구적인 예방대책을 세워 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천군 지역은 지난 달 28일부터 8월 2일까지 용문면이 최고 강우량 252mm를 기록하는 등 평균 163.8mm가 넘는 폭우가 내렸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크고 작은 피해는 농로세굴, 산 절개지 유실, 농경지 매몰 등 총 160건이 집계됐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4억6000만 원의 예비비를 확보하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신속한 응급복구에 총력을 기울여 56개소는 복구를 완료했다. 104개소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주말에도 장마가 예상되므로 농작물, 시설물 등을 사전 점검해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군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면서 군에서도 신속한 복구에 군정을 집중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