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주시, 행안부 공모 ‘20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 우수기관 선정

‘근계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 우수상 수상…기관 표창·사업비 3억원 확보

입력 2020-08-04 17:33 | 수정 2020-08-09 23:57

▲ 주낙영 경주시장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포항시

경주시는 ‘근계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이 행정안전부 주관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공모에 우수사례로 선정돼 기관 표창과 더불어 인센티브로 내년도 국비 3억원을 추가로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정안전부 공모는 재해위험지구 정비 우수사례를 발굴해 널리 홍보하고 지자체에 널리 전파할 목적으로 시행됐다.

우수사례로 선정된 ‘근계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은 안강읍 근계리 형산강 하류 저지대에 항구적인 재해예방시설을 구축해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사업비 114억 원을 들여 배수펌프장 3개소 신설, 유입관로 2.7km 정비, 데크 설치 373m, 토지보상 65필지(9901㎡)등 내용으로 추진중인 사업이다.

‘근계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 중 제1배수펌프장은 칠평천 제방 무절개 시공을 통해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제방 안전성을 확보하고 기존 설계상 PC암거공법에서 강관추진 압입으로 공법을 변경해 지하매설물 미 이설로 주민통행 불편을 해소했다. 또 공사기간을 6개월 단축해 사업비 1억9600만원을 절감했다.

제2배수펌프장은 유출수로 공법을 변경해 지하매설물을 이설하지 않고 주민통행 불편 해소를 위해 비굴착 추진 공법을 도입해 10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예병원 안전정책과장은 2차 발표심사에서 지난달 주낙영 경주시장이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장을 직접 방문했던 언론보도 자료를 인용하며 자치단체장의 현장 점검 등 재난관리에 대한 관심을 강조해 심사위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주낙영 시장은 “근계 자연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기간이 올해 말로 예정돼 있지만 오는 9월까지 사업을 조기 마무리해 다가 올 태풍 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도 재난관리평가’ 결과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표창과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재난관리 역량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