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미시, 공단 도시재생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조성사업 총괄계획가 위촉

입력 2020-08-04 19:55 | 수정 2020-08-10 00:18

▲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해 12월말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된 ‘공단 도시재생혁신지구 조성사업’의 전략적인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 전문가이자 건축·도시계획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홍경구 교수(48·단국대학교 건축학부, 오른쪽)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로 4일 위촉했다.ⓒ구미시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공단 도시재생혁신지구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해 총괄계획가로 위촉했다.

시는 지난해 12월말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된 ‘공단 도시재생혁신지구 조성사업’의 전략적인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 전문가이자 건축·도시계획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홍경구 교수(48·단국대학교 건축학부)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로 4일 위촉했다.

이에 따라 장세용 시장의 최우선공약 ‘구미형 도시재생’의 핵심사업인 공단 도시재생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미시는 공단 혁신지구를 통해 산업단지 도시재생에 대한 비전을 새롭게 제시하고 산업단지 기반 도시재생 선도모델을 만들기 위해 총괄계획가를 위촉했다. 혁신지구사업을 중심으로 1산단 내 다양한 대규모 사업을 통합·연계해 1산단 도시재생 마스터플랜을 구축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세용 시장은 이 자리에서 “1산단은 단순히 ‘공장이 밀집한 지역’이라는 외형적 그 이상의 가치가 있는 곳이다. 역사와 상징성은 물론이며, 구미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곳이며 구미의 심장과도 같은 곳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은 그 심장이 언제 멈추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쇠퇴의 길을 걷고 있는 게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고 모두가 손놓고만 있다면, 1산단은 우리 기억의 저편으로 사라질 것이다. 혁신지구가 다시 한번 1산단의 르네상스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혁신지구의 성공적인 안착을 거듭 당부했다.

향후 홍경구 총괄계획가는 혁신지구사업의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사업 착수까지 사업 전반을 총괄·조정·관리하게 되며, 건축·도시계획 분야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지구를 중심으로 한 구미1산단의 개발 체계를 새롭게 정립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각 기관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8월말 혁신지구사업계획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가질 계획이다.

한편, 구미시는 혁신지구TF팀을 설치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해 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공격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