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주군, 20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우수사례 ‘우수기관’ 선정

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우수사례 공모

입력 2020-08-04 20:36 | 수정 2020-08-10 00:23

▲ 성주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우수사례 공모’ 심사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성주군

성주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우수사례 공모’ 심사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군은 이번 선정으로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및 국비 3억 원을 추가 지원받게 됐고, 2021년 신규사업지구에 대해 우선배분 자격을 부여받았다.

이번 공모는 현재까지 완료되었거나, 진행 중인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중 견실한 실시설계, 시공사항, 예산절감, 피해저감 효과 등에 대한 사항을 우수사례로 제출받아 1차 서면평가와 2차 ppt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성주군은 전국 35개 시·군이 참여한 이번 공모심사에서 행정안전부 및 수자원·방재분야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창의성, 경제성 등 6개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성주군이 추진한 ‘경산지구 급경사지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에서 성주여고 뒷편 붕괴위험 사면을 정비하고 산책로 및 휴식공간으로 조성해 재해위험해소 및 주거환경개선의 효과를 거뒀다.

적극적인 보상 협의로 붕괴위험지구에서 33가구 이주시켰으며, 사면보강을 현장여건에 맞게 변경 시공하며 예산절감 등의 성과를 거둬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이번 재해위험정비사업 우수사례 공모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붕괴위험지역에 대한 재해위험해소의 성과뿐만 아니라 노력에 대한 큰 결실을 맺어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재해발생 우려지역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관리해 자연재해를 예방·경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