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월성본부, 코로나19·태풍 피해 지원 임금반납분 2차 기부

입력 2020-09-15 18:13 | 수정 2020-09-18 12:11

▲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 1700여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월성본부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지난 1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 1700여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코로나19와 최근 제9,10호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동경주 지역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위기가구, 태풍 수재민 등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노기경 본부장은 “오늘 월성본부의 기부금이 코로나19 및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소외계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월성본부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성본부는 지난 4월 20일 경주시청에 임금반납분 1차 기부금 5천 6백만원을 전달한바 있으며 온누리상품권 구매, 지역특산물 구입, 지역식당 이용하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