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영주댐 방류 원점 재검토 강력 촉구

성명서 발표 “댐 방류 추진 시 지자체와 지역민 의사 적극 반영돼야”
댐 건립에 1조1031억원, 댐 주변지역 사업 1747억원, 무용지물 되면 안돼
황병직 위원장 “영주댐 운용 시 관계기관 협약 체결해 운영해야”

입력 2020-10-17 20:15 | 수정 2020-10-20 05:46

▲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들은 지난 16일 도의회 전정에서 영주댐 방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댐 운영 조기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위원장 황병직) 위원들이 최근 환경부와 영주시민 간 갈등이 심화되는 영주댐 방류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화환경위원들은 지난 16일 도의회 전정에서 영주댐 방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댐 운영 조기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위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낙동강 수질개선과 각종 용수 확보, 홍수 피해 경감 등을 위해 1조1031억원이나 투입된 영주댐을 운용함에 있어 지자체와 지역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물 방류를 실시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반발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주댐 담수를 전제로 댐 주변지역에 23개 사업, 총 1747억원 규모의 관광기반시설 조성 및 농업용수 개발·공급 사업이 준공되거나 추진 중에 있음을 지적하고 영주댐 방류계획 및 시행을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병직 위원장은 “영주댐 물을 자연하천 수준으로 방류하게 되면 농업용수 공급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하고 흉물스러운 경관만 남게 됨은 물론 댐 담수를 전제로 한 관광시설물 또한 무용지물로 남게 된다. 상주보와 낙단보의 경우에도 물 개방 협약을 관계기관 간 체결해 운용하고 있는 만큼 영주댐 운용 시에도 ‘환경부-지자체-시민단체-주민’ 등 관계기관 간 협약을 체결해 운영해야 하며 댐 방류 여부를 결정하는 기구에 주민참여가 대폭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