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멸위기’ 경북…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위 구성 결의

위원장(임무석), 부위원장(임미애) 등 9명 구성 후 특위활동 즉시 돌입
지방소멸 위기극복 단초 마련 도의회 차원 가능한 모든 역량 집중하기로

입력 2020-10-18 15:27 | 수정 2020-10-20 06:08

▲ 북도의회는 저출생·초고령화 현상의 심각성에 대응한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왼쪽부터 임무석 위원장, 임미애 부위원장.ⓒ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는 저출생·초고령화 현상의 심각성에 대응한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임무석, 부위원장에 임미애 의원을 선임했다.

도의회는 지난 16일 제319회 임시회 기간 중 제2차 본회의에서 경북지역 저출생·초고령화 현상의 심각성과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인구유출에 대한 지역사회 위기감 등을 인식해 이같은 특위를 구성했다.

현재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돼 있고, 이중 경북은 23개 시·군 중 78%인 18곳이나 포함돼 있는 등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는 전국 광역 지자체 중 인구 소멸 위험지역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심각한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드리워진 상황이다.

이번 특위 구성으로 도의회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는 한편 지역사회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며 소멸위기의 현실을 대전환의 기점으로 삼아 경상북도 재도약의 단초를 마련하기 위한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임무석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장(영주)은 “현 인구소멸 위험지역 증가추세가 급속도로 가속화되는 시점에서 특히 농촌지역이 많은 경북의 경우 지방소멸문제는 먼 미래의 일이 아닌 당장 눈앞에 닥친 현실적 위기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며 “지역실정에 맞게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마련함과 동시에 이는 전국가적인 상황이므로 집행부와 함께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미애 부위원장은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자연감소도 그렇지만, 수도권 쏠림 현상에 의한 사회적 인구감소 또한 심각한 상황이다. 최근 농촌지역 뿐만 아니라 포항, 구미 등의 시군 경우도 인구감소 추세가 뚜렷한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며 인구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인구정책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는 2020년 10월 16일 구성을 시작으로 즉시 활동에 돌입해 2022년 6월 30일까지 지방소멸 위기극복을 위한 다각적인 제도 개선과 지원방안 모색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