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IG넥스원-POSTECH, ‘차세대 국방R&D 산학협력 MOU’ 체결

4차 산업혁명 기반 미래 국방 기술역량 확보 위해 ‘맞손’
무인감시정찰, 무인체계, 개인전투체계 및 테라헤르츠(Thz) 등 차세대 국방기술 공동연구

입력 2020-10-23 16:28 | 수정 2020-10-26 16:35

▲ LIG넥스원과 POSTECH은 ‘차세대 국방R&D 산학협력 MOU’를 체결했다.ⓒ포스텍

POSTECH(포항공대, 총장 김무환)과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이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미래 국방 기술역량 확보를 위한 협력·교류 활동을 본격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LIG넥스원은 지난 22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R&D센터에서 김지찬 대표와 김무환 POSTECH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국방R&D 기술협력 및 공동연구를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IG넥스원과 POSTECH은 센서 및 탐지 분야의 핵심기술로 부각되고 있는 테라헤르츠(Thz)를 비롯해 무인감시정찰, 무인체계, 개인전투체계 관련 기반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POSTECH 차세대 국방융합기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학술, 기술정보, 인적교류, 연구시설 공동이용, 우수 인력 양성 지원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무기체계의 첨단화·고도화는 국방R&D 분야의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LIG넥스원은 민군기술협력사업으로 진행 중인 다목적 무인헬기, 소형 정찰 드론을 비롯해 로봇, 개인전투체계, 위성·무인기 탑재 감시정찰 장비 등의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POSTECH의 R&D·학술 인프라를 최대한 접목해 대한민국의 차세대 국방역량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김지찬 대표는 “LIG넥스원은 무인화, 드론, 로봇, 인공지능(AI) 등 미래 전장에서 요구하는 무기체계의 연구개발 및 국산화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며 “POSTECH과의 긴밀한 협력이 미래 국방R&D 역량 확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군 전력체계의 첨단화·효율화에 기여하는 결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무환 총장도 “과학기술의 경쟁력은 곧 국방 안보와 직결되며 POSTECH도 최근에는 국방R&D 분야를 블루오션으로 보고 개척하고 있다. LIG넥스원과의 이번 협약이 우리나라 산학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 뿐 아니라 선진 국방력을 확보할 수 있는 전기(轉機)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