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지역주도 자립형 성장기반 마련 절실”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 참석…국가균형발전 정책 설명

입력 2020-10-30 08:13 | 수정 2020-11-02 05:23

▲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뉴데일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이사장 변태석)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수도권 비대화와 지방소멸위기에 처한 현실을 지적하며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정책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지역이 강한나라 균형잡힌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대할 설명을 이어가며 수도권의 비대화와 지방의 소멸 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국가균형발전위에서는 지역발전을 위한 아젠다를 설정하고 지역주도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 김 위원장은 “GRDP와 사업체 수도 현재 수도권에 거의 집중되고 있다”며 “최근 현상들을 통계들을 보면 문제가 심각한데 출산율이 높은 지방이 오히려 소멸위기에 있다”고 강조했다.ⓒ뉴데일리

김 위원장은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GRDP(지역내총생산)와 사업체 수도 현재 수도권에 거의 집중되고 있다”며 “최근 현상들을 통계들을 보면 문제가 심각한데 출산율이 높은 지방이 오히려 소멸위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출산율이 높은데 지방이 소멸위기에 몰린 것은 비수도권에서 출산해 아이들이 자라서 청년이 되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있다. 현정부에서도 광역교통망 GTX 허가, 3기 신도시 정책으로 수도권에 인구가 집중되는 현상이 많이 나오고 있다”며 지역주도 자립형 성장기반 마련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