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주시-한국토지주택공사,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업무협약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사업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사업 공동 추진

입력 2020-11-18 13:56 | 수정 2020-11-23 03:07

▲ 주낙영 경주시장(왼쪽)과 변창흠 LH사장이 고령자복지주택 건립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경주시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1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와 고령자복지주택 건립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주시는 고령자 복지주택을 건립하는 사업부지 제공과 복지시설의 기자재 구입 및 프로그램 운영·관리를 담당하고 LH는 고령자 복지주택 및 복지시설의 설계·건설, 사용승인 후 고령자주택의 운영관리를 담당한다.

경주 황성동에 조성될 고령자 복지주택은 65세 이상 무주택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며 저층부에는 고령자 친화형 사회복지시설, 상층부에는 임대주택이 복합 설치되는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으로써, 경주시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대지면적 4950㎡에 복지시설 1450㎡, 고령자 주택 137세대를 건립할 예정이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2월에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을 제안해 5월에 선정돼 7월부터 10월 사이 지방 행정절차 등을 이행했다. 

오는 12월 공공주택 건설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2021년에 착공해 2023년 준공 및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부지 매입과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올해 마무리하는 등 적극적인 추진으로 고령자 복지주택을 적기에 공급해 고령자의 고독사 문제 해소 등 주거복지가 실현되기를 바라다”며 “2023년 상반기에 입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