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삼성SDI 투자···에코프로이엠 양극재 포항공장 본격 착공

영일만 산업단지 3644억원 투자…410명 신규 일자리 창출
포항시, 차세대 배터리산업 메카도시로 확고한 입지 구축
이강덕 시장, 배터리는 제2의 반도체…지역 경제 활성화 및 국가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입력 2020-11-18 15:40 | 수정 2020-11-23 03:12

▲ 포항시는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에서 ㈜에코프로이엠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뉴데일리

포항시는 18일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에서 ‘차세대 배터리 소재 포항시대를 열어갑니다’ 라는 슬로건으로 ㈜에코프로이엠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최문호 에코프로이엠 대표이사 및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지역기관단체장, 기업인 등이 참석했다.

포항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 7만6000㎡ 부지에 들어서는 ㈜에코프로이엠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은 2025년까지 3644억원을 투자해 연간 생산능력 7만8000톤 규모까지 증설할 계획으로 신규 고용인원은 410명이다.

이번에 착공한 에코프로이엠 공장에서 생산될 이차전지 양극재는 니켈 함량을 높여 배터리의 출력을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 함량을 낮추면서 망간 대신 알루미늄을 사용해 경제성과 안정성을 모두 갖춰 전기차에 이상적인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생산품은 에코프로비엠과 합자회사인 삼성SDI에 전량 공급할 예정이다.

에코프로는 하이니켈계 양극재 제조 분야의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소재가공부터 생산, 재활용 분야에 대해 각사(社)별로 수직계열화 시스템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연평균 90%대 성장을 이루고 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에코프로이엠 양극재 공장 착공식 축사를 하고 있다.ⓒ뉴데일리

에코프로는 2018년 3월 에코프로지이엠 전구체 1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올해 2월에는 에코프로지이엠 2공장 착공, 6월에는 에코프로비엠 양극재 2공장 착공, 7월에는 에코프로에이피 액화 산소․질소공장 착공, 10월에는 에코프로이노베이션 리튬가공 공장과 에코프로씨엔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동시에 착공했다.

18일에는 에코프로비엠과 삼성SDI  합작사인 에코프로이엠을 착공함으로써 올해 에코프로 6개 자회사 모두 포항영일만 산업단지에 양극재 생산을 위한 공장을 착공했다.

이강덕 시장은 “하이니켈계 양극재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에코프로의 지속적인 투자는 우리 지역의 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포항의 새로운 변화의 동력이 돼 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차전지 소재분야의 글로벌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에코프로와 포항시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에는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GS건설 등 업계 ‘빅(Big)3’로 불리는 대기업들의 공장 설립뿐만 아니라, 삼성SDI까지 가세함으로써 차세대 배터리산업 메카도시로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