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내 김천대,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3명 발생

김천대학교 관련 3명, 안동 1명, 문경 1명, 영주 1명 추가 확진자 발생

입력 2020-11-22 10:15 | 수정 2020-11-24 16:29

▲ 경북도내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원인별 분석.ⓒ경북도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21일 도내 6명(김천3, 안동1, 문경1, 영주1)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천대학교 관련 19일 학생 3명으로 시작된 확산은 20일 7명에 이어 21일 3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확산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들 3명의 확진자 이 대학교 학생 1명, 이 대학교 학생의 접촉자 1명, PC방 운영자 1명이다.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김천대학에 이동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김천대학교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검사를 확대했다.

다수의 확진자가 이용한 모 PC방에 대해서는 폐쇄조치 했으며, PC방 이용자에 대한 검사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안동가족 성남방문 관련 추가 확진자는 18일 확진 판정받은 안동확진자의 접촉자로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 받았다.

이어 문경시체육회 관련 추가 확진자는 7일 확진된 문경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신규로 발생한 영주어르신은 발열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확진판정 받았으며,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와 확인된 접촉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김진현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일상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기침, 발열, 인후통 등 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를 바란다”를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