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선기 경북시장수협의회장 “영남권신공항 건설, 5개 시·도 사전 합의 전제”

‘김해신공항 백지화 철회’ 촉구 성명서 발표

입력 2020-11-22 21:09 | 수정 2020-11-24 16:50

▲ 지난 19일 포항시 청송대에서열린 협의회에서는 ‘김해신공항 백지화 철회’와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를 통해 신공항사업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칠곡군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백선기)는 영남권 5개 시·도 사전 합의를 통한 영남권신공항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9일 포항시 청송대에서열린 협의회에서는 ‘김해신공항 백지화 철회’와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를 통해 신공항사업이 추진될 것을 촉구하는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검증위원회의‘김해신공항 건설 사실상 폐기’ 발표에 대해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은 결단코 수용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김해신공항은 20여 년 이상의 논의와 치열한 유치 경쟁에서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와 세계 최고 권위의 공항건설 전문기관의 점검을 거쳐 결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는 “일부지역과 정치권을 중심으로 사업 백지화는 물론 향후 입지까지 공공연히 거론되고 심지어 입지 적정성검토 용역비까지 예산에 반영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기정사실화하며 특별법 제정을 운운하는 일부 정치권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다.

▲ 백선기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장(칠곡군수)은 “김해신공항검증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신공항 건설사업의 원칙과 공정, 절차적 정당성을 부정했다. 정권과 단체장이 바뀌었다고 합의를 번복하면 국가정책에 대한 기본 신뢰가 훼손된다”고 주장했다.ⓒ칠곡군

이어 “대구경북은 전문기관의 용역 결과에 따르겠다는 5개 시도의 합의를 존중해 김해공항 확장안을 받아들였다”며 “부·울·경의 억지스러운 재검증 요청에도 1300만 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인 영남권 신공항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대승적으로 수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이자 미래가 달린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특히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절차에 대해서는 반드시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 과정을 거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백선기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장(칠곡군수)은 “김해신공항검증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신공항 건설사업의 원칙과 공정, 절차적 정당성을 부정했다. 정권과 단체장이 바뀌었다고 합의를 번복하면 국가정책에 대한 기본 신뢰가 훼손된다”며 “이번 검증에서 제기된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해 김해 신공항 건설을 반드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