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12월 3일 수능 교통편의대책 마련

시험장(49개교) 앞 교통질서 계도 및 안내(공무원 및 시민단체 협업)
도시철도 증회 운행(호선별 상․하행선 각 2회 / 6~9분 → 5분 간격 단축)
교통약자 나드리콜 차량 지원(등록된 회원 중 신청한 수험생)

입력 2020-11-29 13:05 | 수정 2020-12-01 00:15

▲ 대구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의 시험응시에 차질이 없도록 교통편의 제공 및 교통질서 유지를 위해 유관기관 협업 교통소통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뉴데일리

대구시는 2021학년도 수능을 앞두고 교통소통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29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의 시험응시에 차질이 없도록 교통편의 제공 및 교통질서 유지를 위해 유관기관 협업 교통소통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구에서는 12월 3일 2만4402명의 수험생이 대구시내 49개 시험장에서 수능시험을 치를 예정인 가운데, 시는 교통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구·군과 협업해 각 시험장별로 교통질서반과 주정차점검반을 편성하는 등 445명의 공무원과 시민단체회원, 48대의 장비(순찰차 34, 견인차 5, 수송지원 9)를 활용, 수능일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대비하고 있다.

대구시는 수능 당일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전방에서부터는 차량 진․출입을 자제시키고, 불법주․정차에 대해서는 집중 지도·단속을 실시하는 등 시험장 주변 일대 교통상황관리는 물론 출근차량으로 인한 도로정체 해소를 위해 공공기관 출근시간도 1시간씩 늦출 방침(09:00 → 10:00)이다.

또 49개 시험장 중 17개 시험장이 도시철도역사 역세권 내에 분포되어 있어 수험생 등교시간대 운행간격 단축을 위해 도시철도를 호선별 왕복 2회(12회) 증회 운행해, 평시 6~9분 간격을 5분대로 줄이고, 돌발상황을 대비해 별도로 비상대기 6편을(월배1, 안심1, 문양2, 칠곡1, 범물1) 추가 편성한다.

아울러 교통약자 이동편의 제공을 위한 나드리콜 차량은 등록된 회원 중 신청한 수험생에 한해 당일 무료 운영한다. 신청방법은 콜센터(1577-6776)나 휴대폰(나드리콜 앱)을 통해 24일부터 12월 1일까지 사전 접수를 해야 하며(등록된 회원 중), 탑승 시 수험표를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시험 당일 수험생들의 편의와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각 시험장 주변 불법주정차 차량과 통행에 방해되는 시설물은 사전에 이동해 주시고, 일반 운전자분들은 수험생 수송차량에 적극 양보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