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용역 적격심사기준 개정 ‘지역업체·소기업 기회 확대’

30일부터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개정 시행
지역업체 보호, 소기업 입찰기회 확대…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입력 2020-11-29 13:17 | 수정 2020-12-01 00:21

▲ 경북도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입찰 기회 확대와 사회적경제기업에 신인도 가점을 부여하는 등 코로나19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개정해 30일부터 시행한다.ⓒ경북도

경북도는 각종 용역 시  지역 업체 보호 및 소기업·소상공인의 입찰 참여기회를 확대하는 것을 중점으로 한 세부기준을 마련했다.

도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입찰 기회 확대와 사회적경제기업에 신인도 가점을 부여하는 등 코로나19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개정해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한 ‘경상북도 일반용역 등 적격심사 세부기준’에 해당하는 용역은 일반용역, 단순노무용역, 정보통신용역, 폐기물처리(수집·운반, 처리)용역으로 30일부터 입찰시 낙찰자 결정에 적용한다.

주요 개정내용은 △지역업체 참여도 배점한도를 1점 상향(현행 3점→4점)하고, 이행실적점수 배점한도는 1점 하향해 지역업체 보호 및 참여기회를 확대한다.

△소기업·소상공인의 이행실적 인정기간을 확대(현행 5년→7년)해 상대적으로 이행실적이 적은 소기업·소상공인의 공공조달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신규업체의 진입장벽을 완화한다.

이밖에 △신인도 평가기준에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의 범위를 확대해 사회적경제기업들의 조달시장 진입장벽을 해소할 전망이다.

김병삼 자치행정국장은 “적격심사기준 개정을 통해 경북도에서 발주하는 용역에 지역 업체들이 보다 많이 수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통해 경상북도 계약 분야의 공공성 및 공익성을 확대하고, 지역기업의 공공조달 참여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