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권 광역철도 본격 추진…대구경북 40분대 단일권 연결

대구-경북 40분대 단일 생활권역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1-01-05 14:13 | 수정 2021-01-07 11:19

▲ 대구권 광역철도 노선도.ⓒ대구시

‘경북 구미·칠곡~대구~경북 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이 지난 12월말 체결돼 대구경북권이 40분대 단일권으로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

서대구역은 광역철도외에 KTX고속철도 및 대구산업선과 공용으로 사용하는 허브역사로 계획돼 있어 향후 지역의 교통거점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5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권 광역철도는 기존 운영 중인 일반철도 선로를 개량해 전동차를 투입하는 비수도권 최초의 사업으로, 총 연장 61.8㎞ 구간에 정거장 7개소를 설치한다. 총 사업비는 1515억 원이다. 하루 편도 61회 운행할 계획이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2021년 본격적인 공사 진행과 동시에 전동차량을 제작하고 ’23년 상반기 준공 후 종합시험운전을 통해 2023년말 개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대구권 광역철도는 일반철도를 개량하여 전동열차를 운영하는 고효율 사업으로, 국가-지방자치단체-공사·공단의 역할이 합리적으로 정립되어 원활한 사업 추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은 “23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차량 제작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본 사업으로 대구·경북 550만 시·도민이 실질적인 단일 생활권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걸맞은 교통인프라 구축으로 지역 균형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상북도 배성길 일자리경제실장은 “향후 통합신공항과 대구·경북 통합시대에 광역철도를 통해 대구·경북 도시 간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광역생활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권광역철도가 대구·경북 상생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