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엑스코, ‘대구 베이커리 & 카페쇼’ 3월 개최

커피, 베이커리 용품과 장비, 홈카페, 홈베이킹 등 전시
참가비 할인, 온라인, 커피 및 베이킹 대회, 스탬프투어 등 다양한 마케팅

입력 2021-01-15 19:07 | 수정 2021-01-18 12:46

▲ 올해 국내에서 첫선을 보이는 ‘대구 베이커리 & 카페쇼(D-CAFE2021)가 ‘BnC=D, 베이커리와 커피의 도시, 대구!’를 주제로 오는 3월 12일부터 14일까지 대구 EXCO에서 개최된다.ⓒ대구 EXCO

올해 국내에서 첫선을 보이는 ‘대구 베이커리 & 카페쇼(D-CAFE2021)가 ‘BnC=D, 베이커리와 커피의 도시, 대구!’를 주제로 오는 3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대구 EXCO(엑스코)에서 개최된다.
 
커피의 대중화가 시작된 2007년부터 우리나라 커피소비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코로나19 확산으로 홈카페, 홈베이킹 등이 산업의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특히, HSW(Health, Safety, Wellbeing), ECO(친환경), Luxurious(고급), Subscription(구독)등 커피와 베이커리 산업에 대한 새로운 문화가 형성되고 있다.

커피소비의 일상화, 다양화로 커피전문점에 대한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고, 저가커피시장과 함께 맛과 품질에 집중한 럭셔리 커피, 스페셜티 등 고가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 한 해는 코로나19 거리두기조치로 인한 카페(커피, 베이커리)시장이 큰 피해를 보았고, 관련 기업들의 장기간 마케팅활동이 위축되면서 카페(커피, 베이커리) 시장이 고객들의 새로운 요구에 대한 대응이 어려웠던 실정이었다.

2021년이 커피, 베이커리 시장의 재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점에서 커피, 베이커리 산업을 대표하고 있는 대구시에서 새로운 커피문화보급과 관련기업의 판로개척, 산업 활성화를 위한 행사가 열린다.

D-CAFÉ 2021사무국은 소상공인이 다수인 참가업체에게 ‘포스트코로나 참가비 파격할인 정책’을 통해 행사참가를 독려하고, 대구, 경북지역 카페, 커피, 베이커리 수요가와 만남을 주선해 판로개척에 도움을 주게 된다.

또 올해의 D-CAFÉ KEYWORD(GREEN, 친환경)에 해당하는 기업에게는 수천만 원에 해당하는 D-CAFÉ(SNS, 홈페이지, 인쇄물 등) 특별한 마케팅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최사 더페어스의 이인근 팀장은 “D-CAFE 2021은 지역특화 전시회로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마케팅혜택을 줄 전시회가 될 것이고, 지역주민에게는 새로운 카페(커피, 베이커리) 문화를 보급하여 참가업체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하는 풍성한 전시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의 참가 및 관람 안내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D-CAFÉ 2021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참가업체를 모집 중이며 마감일은 오는 3월 5일이다.

한편, 사무국에서는 관람객을 위해 Throwdown 라떼아트대회, Cake만들기체험, 스탬프투어 등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제공하기 위해 전시장 전구역을 카페거리화 해 관람객들이 관람과 동시에 사진도 찍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