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진범대위, 진상조사위원회 포항지진 진상규명 실지조사 피켓시위

입력 2021-01-18 18:46 | 수정 2021-01-19 15:16

▲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집행위원들이 지진조사현장에서 손피켓을 들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다.ⓒ지진범대위

포항 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공원식 허상호)는 18일 포항시청에서 이뤄지고 있는 포항지진진상조사 활동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는 박종용 상임위원을 비롯한 진상조사위원 3명과 진상조사위 지원단 권용식 단장 외 5명 등 9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은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포항시를 상대로 진상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범대위 집행위원 등 10여명은 18일 오후 포항시청 16층 조사장 입구에서 “촉발지진 일으킨 자를 색출해 구속시켜라, 촉발지진 원인제공 정부는 사과하라, 촉발지진 진상조사 철저히 하라, 촉발지진 진상조사 명백히 밝혀라” 등의 손피켓을 들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 했다.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아직까지 정부의 공식사과조차 없는 상황에서 피해자인 포항시민들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해당 공무원의 과실 등 촉발지진 원인 규명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는 포항시 해당 공무원 면담 등 포항지진과 관련된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