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송사랑화폐,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청송군↔판매대행점 간 판매수수료 인하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1-01-19 18:00 | 수정 2021-01-20 10:56

▲ 청송군은 지난 19일 청송사랑화폐 판매대행점들과 판매수수료 인하를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청송군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청송사랑화폐 판매대행점들과 판매수수료 인하를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지난 19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가운데, 청송군과 10개 판매대행점 간의 청송사랑화폐 판매 및 환전 등의 업무대행에 관해 협약식을 가졌다.

이들은 지난 8일 청송군청에서 가진 간담회를 통해 결정되었던 판매수수료 인하 건을 반영해, 판매수수료를 1.0%에서 0.7%로 줄였으며, 환전수수료는 0.5%로 유지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각 금융기관에서 적극 협조해준 덕분에 판매수수료를 인하할 수 있었고, 이번 수수료 인하를 통해 군 재정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직 지난해 화폐 4천 9백여만 원이 미환전으로 남아있어, 군은 이달 말까지 가까운 읍·면사무소에 교환 신청을 하면, 2월 중으로 2021년 청송사랑화폐로 지급해줄 방침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사랑화폐는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한 상권 활력 회복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청송사랑화폐는 작년 한 해 동안 약 224억 원이 판매되었으며, 농민수당과 농산물 택배비를 비롯한 기타 각종 정책수당들로도 활용돼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골목상권의 활력을 살리는 큰 역할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