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월성원전 안전운영 직접 현장 확인

삼중수소 유출, 월성원전 방문…원전안전 정치적 이용 유감
원전안전과 주민신뢰 확보,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전 필요

입력 2021-01-19 20:22 | 수정 2021-01-21 14:34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직접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찾아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직접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찾아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최근 언론을 통해 2019년 4월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되었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 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리터가 검출됐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 Bq/L를 초과하여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이에 이철우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하여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되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한다”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한수원·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특단의 대책과 비상발생 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안위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