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세계 시장 누빌 글로벌 강소기업 11개사 모집

2021년 대구지역 글로벌 강소기업 11개사 선정
해외마케팅 지원, 기술확보 지원, 품질혁신 등 기업 맞춤형 지원

입력 2021-01-19 22:06 | 수정 2021-01-21 14:33

▲ 대구시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대구테크노파크는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지역 수출기업 육성을 위해 대구지역 ‘2021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지원할 신청기업을 2월 8일까지 모집한다.ⓒ뉴데일리

대구시가 대구지역 ‘2021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지원할 신청기업을 2월 8일까지 모집한다.

대구시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대구테크노파크는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지역 수출기업 육성을 위해 대구지역 ‘2021년 글로벌 강소기업’에 지원할 신청기업을 2월 8일까지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중기부-지자체-지역혁신기관이 연계해 매년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전국 200여 개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 수출 선도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며 올해 대구지역에서는 11개사를 선정한다.

신청 자격조건은 대구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매출액 100억~1000억 원이면서 직·간접 수출액이 500만 달러 이상인 중소기업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혁신형기업(벤처기업, 이노비즈, 메인비즈 보유기업)과 서비스업 분야 기업은 매출액 50억~1000억 원이면서 수출액 100만 달러 이상 조건이면 신청할 수 있다.

글로벌 강소기업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월 8일 오후 6시까지 중소기업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대구TP에서 요건심사, 현장평가, 발표평가 등을 실시하고 오는 4월 선정기업을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되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4년간 최대 2억 원 규모의 수출바우처를 통한 해외마케팅 지원 등을 받고 대구시와 대구TP로부터는 기술확보 지원, 마케팅지원, 품질혁신지원 등 지역 자율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당 2500만 원 내외로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코로나19로 수출 상황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지만 올해 선정되는 수출유망 중소기업들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대구시를 대표하는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한 단계 더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