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의회,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보류 ‘유감’ 신속한 제정 촉구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성명서 발표

입력 2021-02-23 14:55 | 수정 2021-02-23 14:55

▲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이 23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 앞에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무산을 규탄하고 신속한 제정을 다시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이 23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 앞에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무산을 규탄하고 신속한 제정을 다시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 19일 국회가 국토교통위원회의 전체 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단독 처리하고,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을 보류 결정한데 따른 대구·경북 시도민의 분노와 유감을 표시하고, 대구경북신공항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특별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성명서에서는 이번 국토교통위원회의 결정이 그 동안 민주적 절차로 진행돼 왔던 5개 시도간의 합의를 뒤엎는 ‘정치적 폭거’라고 강력히 비판하고 “부·울·경만을 위한 ‘가덕도 공항’을 세우려고 한다면, 대구경북이 이용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민간공항을 약속하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에는 대구·경북 시도의회 의장과 대구시장,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시도의회 공항특위 위원장(대구 안경은, 경북 홍정근)이 동참했다.  지역 국회의원으로는 이만희, 곽상도 의원이 참석하여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알리고 지역의 성난 민심을 전했다.

장상수 의장은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보류시킨 이번 결정을 지켜본 지역 주민들은 국가와 지역의 백년대계는 안중에도 없고 알량한 정치적 이익 밖에 생각하지 않는 정치권의 후안무치함에 허탈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고 있다”라고 지역 민심을 전했다.

이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간절한 염원의 결실이자 대구경북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줄 중요한 사업”이라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이야말로 국토부와 국방부로 이원화된 사업추진의 난맥상을 정비하고, 국가재정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특별법이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해 신속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특별법 제정에 힘을 모아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