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경북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정세균 총리에 감사 전달

대구옥산초등학교 학생이 직접 창작한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 전달

입력 2021-02-28 15:20 | 수정 2021-03-01 04:19

▲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정세균 국무총리(중간)에게 대구옥산초등학교 학생이 직접 창작한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 등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경북도

대구시와 경북도는 28일 2·28민주운동 기념일 기념식 종료 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귀빈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대구옥산초등학교 학생이 직접 창작한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 등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번 자리는 지난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던 시기에 20여 일간 직접 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헌신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시·도민의 감사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권기철 작가의 정세균 총리 인물 드로잉에 대구옥산초등학교 이아린양의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와 정세균 총리의 대구·경북지역 발자취가 담긴 사진첩, 대구시와 경북도가 준비한 감사패를 전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시·도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희생과 헌신으로 함께 해주신 의료진을 비롯한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께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갑자기 닥친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대구·경북이 어려움을 겪을 때 망설임 없이 달려와 대구에 머무르시면서 큰 힘이 돼주신 것을 저와 시·도민들은 잊지 않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일상을 온전히 회복하는 그 날까지 앞으로도 대구·경북에 힘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일 년간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 수차례 경북을 찾아 마스크와 백신 생산·공급 등 여러 현안사항을 일일이 챙겨왔다”며 “전례 없는 대위기를 겪고 있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해주신 총리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국민이 하루빨리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대구시와 경상북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