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대구·경북 통합으로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 필요”

이철우 도지사, 직원 대상 특강 통해 미래비전 제안
연구중심 혁신도정 강조…수평적 개방적 공직 문화로 전환

입력 2021-03-04 17:28 | 수정 2021-03-07 19:43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도청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90분간 특강을 통해 “대구경북을 통합해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도청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90분간 특강을 통해 “대구경북을 통합해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지사는 3일 ‘역사를 돌아보며 미래의 길을 열자’는 주제로 세계사와 한국사를 넘나들며 대구경북이 어디에 서 있고 어디로 어떻게 가야하는지를 제안하고 미래를 열어갈 주역으로서 공직사회의 변화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산업혁명을 계기로 중국에서 영국으로, 세계대전을 치르며 미국으로 넘어간 세계의 패권 경쟁 속에서 우리나라는 변화에 늦어 국권을 잃고 분단과 내전을 겪었지,만 지난 70년간 국민들의 피와 땀, 지도자의 비전과 공직자들의 헌신에 힘입어 5천년 역사상 가장 번성한 나라를 만드는 기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 가운데 대구경북은 한반도를 최초로 통일하고 화랑, 선비, 호국, 새마을 정신을 통해 나라를 지키고 부강하게 만든 역사적 중심지였지만 지난 30년간 세계화에 실패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강에서 “대구경북을 통합하고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을 추진해야 수도권 집중과 청년유출의 흐름을 되돌릴 수 있다”며 “대구경북 인구는 북유럽 국가, 면적은 이스라엘, 총생산은 세계 50~60위권 국가와 비슷하므로 스스로를 과소평가하지 말고 잠재력을 펼칠 수 있는 대담한 구조개혁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첨단기술이 구현된 획기적인 공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를 연결해 접근성을 높이고 글로벌 경제권으로서 세계무대에 나서면서 청년들의 기회를 만들어야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공직사회가 여전히 개발시대의 조직과 문화를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수평적·개방적 행정으로 전환해 민간의 제안을 적극 수용하고 아이디어 산업의 탄생을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공직자의 서비스정신을 강조했다. 미국 앨라바마의 한 공무원이 경북에서 진출한 자동차 부품 기업에게 새로운 거래처를 소개해 주려고 6시간 거리를 세 번이나 동행한 사례를 소개하며 “공직자는 도민의 어려움을 풀어주는 서비스정신을 갖춰야 한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