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보육시설 교직원 코로나19 선제검사로 감염사례 차단

보육시설 교직원 1217개소 1만1578명 대상 월 1회 선제검사 실시

입력 2021-04-06 23:52 | 수정 2021-04-08 11:15

▲ 대구시는 지난 5일부터 보육시설 교직원에 대한 월 1회 선제검사 실시로 일선 보육현장의 감염사례를 사전 차단한다.ⓒ뉴데일리

대구시는 지난 5일부터 보육시설 교직원에 대한 월 1회 선제검사 실시로 일선 보육현장의 감염사례를 사전 차단에 나선다.

대구시는 최근 경기도 등 타지역에서 어린이집 감염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 보육시설 감염사례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보육시설 교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월 1회씩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한다.

대구 지역 총 1217개소 보육시설의 교직원 1만1578명은 보육시설 소재지가 있는 보건소에 사전 예약 후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대구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요양병원, 정신병원, 요양시설 등 고위험군 시설 747개소 3만8952명의 종사자 및 이용자를 대상으로 대상자별로 주기적 선제검사를 해오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3월 말까지 선제검사 총 44만9000여 건을 실시한 결과, 선제검사로 발견한 양성자는 10건에 이른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보육시설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주기적 선제검사 확대로 어린이, 교사들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고 학부모님들께서도 안심하고 자녀분들을 등원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