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지역 수출기업 수출물류비 지원

물류비 지원 확대로 920여 개사 물류비 부담 경감 기대
해상 및 항공운송비, 보관비 등 기업당 최대 400만원 지원

입력 2021-09-28 09:43 | 수정 2021-10-04 23:48

▲ 대구시는 28일 코로나19로 인해 급등하고 있는 해상운임과 선복 부족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수출기업을 위해 추경예산 2억원을 증액해 총사업비 6억 6천만원을 편성해 920여 개사에 수출물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뉴데일리

대구시는 28일 코로나19로 인해 급등하고 있는 해상운임과 선복 부족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수출기업을 위해 추경예산 2억원을 증액해 총사업비 6억6000만원을 편성해 920여 개사에 수출물류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신접종 확대 등으로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서 전 세계적인 제조업 경기 회복과 보복소비 현상으로 인해 대구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기계 부품 분야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수출이 증가해 상반기 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29.5% 증가를 기록하는 등 전국 평균 증가율(26.1%)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지역 수출은 증가하고 있지만, 수출기업의 시름은 길어지고 있는데 해상운임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등하고, 선박공급이 부족해 수출이 제때 이루어지지 못하면서 기업의 영업이익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물류 실태조사에서도 ‘해상운임상승(65.4%)’과 ‘항공운임상승(50.7%)’에 대한 어려움을 가장 많이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일부 기업은 물류 운송에 따른 비용문제로 거래처 단절까지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같은 지역 기업의 수출활동에 중대한 타격을 주고 있는 물류비 부담 경감을 위해 대구시는 추경예산 2억원을 증액, 사업비 총 6억6000만원을 편성해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을 비롯한 ‘해외공동물류센터 사업’, ‘EMS(Express Mail Service, 국제특송) 물류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은 대구지역에 본사와 공장을 둔 중소 수출기업 중 지원조건에 부합하는 기업을 선정해 제품 수출에 필요한 해상 및 항공운송비, 해외창고 보관 및 작업비용 및 해외 내륙운송비에 필요한 비용 등 최대 400만원 한도 내에서 물류비를 지원한다. 지원기업 모집은 다음 달 초 진행되며, 대구시 수출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대구시는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사업’과 ‘EMS 물류비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사업은 KOTRA 해외 무역관이 있는 지역에서 물품보관부터 내륙운송까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기업당 최대 350만원까지 지원한다.

배춘식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위해 다양한 해외마케팅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물류비 지원이 지역 수출기업이 물류 대란을 극복하고 지역경제의 회복세를 이어가는 초석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