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양군, 코로나19 외국인 고용 다중이용시설 점검 실시

고용주 및 외국인 근로자 대상
진단검사 및 예방접종에 동참 요청

입력 2021-10-12 16:44 | 수정 2021-10-18 11:37

▲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최근 추석 연휴 이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특히 9월 24일 이후 외국인이 전체 감염자 수에 20~30% 차지하는 등의 상황에서 관내 외국인 고용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통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영양군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추석 연휴 후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특히 9월 24일 이후 외국인이 전체 감염자 수에 20~30% 차지하는 등의 상황에서 관내 외국인 고용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번 특별점검은 12일 관내 외국인 고용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을 퍌쳤고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여부 등을 중심적으로 점검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마스크 착용 유무, 방역물품 비치 유무, 출입자명부 작성 여부 등이며, 고용주 및 외국인 근로자 대상으로 진단검사 및 예방접종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군은 외국인 근로자 600여 명을 대상으로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1인당 마스크, 손소독제, 살균소독제 등의 방역물품을 지원하며 외국인 근로자들 사이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외국인 근로자 및 고용주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며, 앞으로도 방역 점검 및 선제 검사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