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국제적인 마이스 중심도시로 도약 박차

한국전시주최자협회, 한국MICE협회 등 7개 기관과 마이스산업 육성 업무협약
지난해 국제회의 개최 국내 6위…지방도시 편견깨고 마이스중심도시로 급성장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3 07:58:33

▲ 경주시가 지난 30일 국내 마이스 관련 기관 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경주시

경주시(시장 주낙영)가 국내를 대표하는 마이스 기관‧협회와 상호협력을 통해 국제적인 마이스 중심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한다.

경주시는 30일 대외협력실에서 한국전시주최자협회(협회장 조민제), 한국MICE협회(협회장 김응수), 한국PCO협회(협회장 김분희), 한국전시디자인설치협회(협회장 신윤표) 등과 ‘경주 MICE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국내 마이스산업을 선도하는 기관과 협회 대표 및 관계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이스 산업 활성화와 기간 상호 간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내용으로는 기관 간 상호 교류 협력, 마이스 유치 및 개최 추진, 국내외 홍보와 인적자원 교류, 마이스 교육 프로그램의 교류와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약속했다.

한편 경주시는 2015년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를 개관한지 3년만에 지난해 국제회의를 개최한 전국 32개 도시 중 6위를 차지해 지방은 마이스도시로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차세대 마이스 산업의 중심도시로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수많은 역사유적과 세계문화유산을 비롯해 마이스산업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춰진데 반해, 경주시에 등록된 국제회의 및 전시 분야 회사가 부족해 이번 국내 마이스 기관 간 유대와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 체결은 마이스 도시 경주의 성공 가능성을 다지는 밑바탕이 될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마이스 산업은 미래 경주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성장동력 중의 하나”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이스 기관, 협회와의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통해 국제회의도시 경주의 위상을 높이고, 지역 경제와 연관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