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스마트 집진기로 두 마리 토끼 잡아

스마트 기술 접목…전력절감, 환경개선 효과 거둬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28 18:49:09

▲ 포스코와 협력사 에어릭스 직원들이 스테인리스 공장에 설치된 스마트 집진기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포스코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협력사와 함께 먼지를 잡아주는 집진기의 필터 구조를 개선하고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전력 절감과 환경개선 효과를 거두고 있다.

기존 집진기의 경우 필터 단면이 원형인 관계로 여과 면적이 작고 먼지가 두껍게 쌓여 장시간 사용 시 성능저하와 전력이 낭비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를 개선하고자 포스코는 협력사인 에어릭스와 함께 머리를 맞대어 원형 필터를 주름 형태로 바꿔 여과 면적을 4배로 늘리고 먼지가 덜 쌓이도록 해 내부 압력차이를 감소시켰다. 덕분에 전력사용량이 줄고 집진성능이 향상됐다. 

또 집진기에 스마트 기술을 적용, 차압감지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집진기 차압을 검출하고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포항제철소는 현재 450여개의 집진기가 설치되어 있으며 지금까지 120여개에 적용한 결과 에너지가 평균 35%가 절감되었으며 연간 수십억원의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