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새바람 행복아카데미’ 시군 릴레이 도민강좌 군위서 첫 시작

통합신공항 유치 군위군에서, 전원책 변호사 ‘대한민국의 미래’ 강연

입력 2020-08-03 22:26 | 수정 2020-08-05 12:11

▲ 촌철살인의 입담을 과시하는 전원책 변호사가 강사로 나서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친숙하고 유쾌한 직설화법으로 풀어내 참석자들로부터 공감을 받았다.ⓒ경북도

경북도는 3일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새바람 행복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이번 강연은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적정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관리 속에서 진행됐다.

경상북도는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트렌드에 맞춰 초청한 명사들의 강연을 통해 도민과 소통하고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행복 경북을 실현하고자 시·군 릴레이 도민강좌로 ‘새바람 행복아카데미’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경북도는 교육주제, 강사진 등 교육전반에 대해 시·군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소통․행복 △인문학 △정치 △건강 △미래 트렌드 등 다양한 주제와 최고 명사들로 강사진을 구성해 도민들의 평생교육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번 군위군 강연에서는 다수의 방송 출연과 특강을 통해 촌철살인의 입담을 과시하는 전원책 변호사가 강사로 나서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친숙하고 유쾌한 직설화법으로 풀어내 참석자들로부터 공감을 받았다.

한편, 경상북도는 오는 9월부터 새바람 행복아카데미 번외편으로 품격이 다른 평생교육 시리즈 ‘행복한 아이로 키우는 부모성장 교육’을 추진한다.

경북도 김병삼 자치행정국장은 “경북도에서는 앞으로도 새바람 행복아카데미 뿐만 아니라 다양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민들의 지적만족감을 충족시키고, 평생교육에 대한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